Ktownlove.com

소비자 정보
최근 베이비부머 세대가 대거 은퇴하기 시작하면서 이들이 앞으로 은퇴연금인 소셜 시큐리티 연금을 제대로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과연 소셜 연금의 앞날은 절망적인지, 연금을 가장 적절하게 받는 방법 등을 SAA에서 39년간 일해 온 스티브 그로스 수석회계사를 통해 문답식으로 알아본다.

- 베이비부머의 은퇴와 함께 연금이 바닥날 것이라는 전망이 많은데?
▲베이비부머는 지난 1965년 이전에 태어난 사람들을 말하는데 이때부터 1976년까지 11년간 출생률이 커플당 1.74명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1976년 이후부터는 다시 2명으로 되돌아왔다. 즉 11년 정도의 예산 구축 어려움은 있겠지만 소셜 연금에 필요한 자금은 충분히 모아질 것으로 본다.

-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증액 협상이 실패했다면 소셜 연금이 중단되는가?
▲협상이 실패했어도 연금이 중단 가능성은 매우 희박했다. 연방 재무부는 소셜 시큐리티와 메디케어, 메디케이드, 실업수당, 국방비 지출을 우선순위로 결정한다.

- 외국에서 살아도 소셜연금 수령에 아무 지장이 없는지?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의 신분이면 다른 나라에 살면서도 은퇴연금을 받을 수 있다. 북한과 캄보디아 그리고 몇몇 구소련 연방국에선 안 된다. 미국에 1년에 한 번씩 방문하여 SSA 사무실에 이민신분 확인을 할 필요도 없다. 연금은 은행으로 자동 입금이 가능하고 SSA 사무실에 외국 거주지 주소만 알려주면 된다.

- 62세부터 은퇴를 신청해도 연금 수령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물론이다. 소위 ‘조기은퇴’(Early Retirement)인데 문제는 조기은퇴를 하면서 만기은퇴 연령(66세)부터 받게 되는 액수의 75%밖에 연금을 받을 수 없다. 연금은 근로자의 높은 35년의 수입보고를 갖고 계산한다. 조기은퇴는 계산된 액수의 75%, 66세 은퇴는 100%, 70세부터 은퇴연금을 받으면 액수의 132%를 매달 연금으로 받을 수 있다. 만약 건강이 허락한다면 은퇴를 늦추는 것도 노후생활을 더욱 편하게 하는 방법 중 하나다.

- 연금을 받으며 일을 할 수 있는지?
▲물론이다. 연금은 근로자의 35년 일한 기록으로 계산되는데, 보통 최근 일한 기록의 수입이 높다. 대부분 은퇴연금을 받으면서 일을 해도 현재 수입이 옛 35년 전 액수보다 높다. 그러므로 매년 은퇴연금 액수가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일을 하는 동안은 수령하는 연간 수입이 한도액 이상 되는 초과 부분에 대해서 연금의 액수가 줄게 된다.

- 자영업자는 어떻게 소셜 연금 크레딧을 쌓을 수 있나?
▲합법체류 신분으로 10년 이상 미국에서 일하고 세금을 낸 기록이 있으면 소셜 연금 수령 대상자가 된다. 소셜 세금은 봉급자의 경우 세전(gross) 수입의 6.2%의 세율이 적용되고 같은 액수만큼 회사에서 내준다. 자영업자는 본인이 12.4%의 세금(매디케어 포함 15.3%)을 모두 내야 한다.


<백두현 기자>



  ▲ 신용카드의 여행상품 리워드 혜택이 회사에 따라 최대 2배 이상 차이가 나고 있다. 






http://www.koreatimes.com/article/724945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836 미 국내선 항공료 사상 최고치 2012.05.02 129
5835 美 “한ㆍ일, ‘동해병기’ 합의해야” 2012.04.24 142
5834 공항까지 몰려든 팬들… 벌써 열기 후끈 2012.04.27 152
5833 실업자에 9개월간 집 페이먼트 지원 2012.03.22 156
5832 가주 재정적자 2배로 2012.05.14 157
5831 개스값 2월 이후 최저치 2012.06.12 170
5830 ‘리얼ID’내년 전격 시행 2012.03.22 171
5829 포브스 40대 한국 부자 발표 2012.04.27 171
5828 취업을 잘 하고 싶다면 13가지 전공을 피하라 2012.04.24 174
5827 “와, 메가밀리언 잭팟 3억” 2012.03.22 176
5826 국립공원서 낙서 3만달러 벌금 폭탄 2012.03.23 177
5825 뉴욕 한복판 막걸리 광고 2012.05.02 177
5824 코스코 온라인 판매 강화 2012.05.07 177
5823 "미국민 75%, 경기불황 다시 올까 우려" 2012.06.19 177
5822 농심이 '앞장' 삼양이 '연결창구' 2012.03.23 178
5821 다운타운 식당 문닫는 업체 속출 2012.03.29 178
5820 한국 학생 많은 美대학서 총격…5명 사망 2012.04.02 178
5819 야후 최대기관투자자, 톰슨 CEO 퇴진 요구 2012.05.07 178
5818 웨스트나일 뇌염모기 극성..40여명 사망 2012.08.22 179
5817 "2세들 띄워야 한인경제 커진다" 2012.08.09 181
5816 전기차 유료 카풀레인 공짜 2012.04.27 182
5815 미국인 75% "현재 상황에 불만 있어요" 2012.08.20 183
5814 저가항공, 고객 만족도도 기존 항공사 압도 2012.03.20 185
5813 주류판매 교육 안받아 적발된 한인업주 많다 2012.08.13 185
5812 싸이 '강남스타일' 조회수 1억 돌파 2012.09.05 185
5811 미 웹사이트‘한국 왜곡’ 2008.12.08 186
5810 주립대 학비감면’무산위기 2012.09.05 188
5809 美 개솔린값 사상 최고 근접 2012.03.20 189
5808 가주기업 20% 3년내 문 닫는다 2012.03.22 189
5807 “타운·한인밀집지 집이 없다” 2012.04.24 189
Copyright (c) Ktownlove.com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XE
Designed by Elkha / RV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