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ownlove.com

시민권 신청 당시에는 전과가 없었다고 하더라도 시민권 취득 후 신청 이전에 저지른 범죄로 인해 유죄판결을 받았다면 시민권을 취소할 수 있다는 판결이 나와 주목된다.

연방 제7순회 항소법원은 지난 16일 귀화 시민권자인 호세 수아레즈가 제기한 시민권 취소 결정 무효청구 항소심에서 하급심이 내린 시민권 취소 결정은 타당하다고 판결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멕시코 출신의 수아레즈가 1978년 영주권자 신분이 된 뒤 1996년 12월 귀화를 신청해 1998년 5월 시민권을 취득했으나 시민권 취득 3개월만인 1998년 8월 판매 목적의 마리화나 198파운드 소지 및 마리화나 판매시도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이로 인해 수아레즈는 3명의 공범과 함께 기소돼 실형을 선고 받았다.
수아레즈가 3년형을 마치고 석방되자, 연방 이민당국은 수아레즈의 시민권을 취소해 버렸다. 수아레즈가 유죄판결을 받은 범죄행위가 시민권 신청 이전인 1996년 6월과 10월에 이뤄졌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에 대해 수아레즈는 자신은 시민권 신청 당시 1980년대 마리화나와 관련돼 체포됐다 석방된 전력과 1990년 소란 및 주거침입 혐의로 체포됐다 무혐의로 풀려난 전력을 사실대로 이민당국에 밝히고서 귀화 승인을 받았다며, 시민권 취득 이후 내려진 유죄판결을 이유로 시민권을 취소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항소를 제기했다.

그러나 항소심은 시민권 신청 당시 유죄판결을 받지 않았다 하더라도 수아레즈가 시민권 신청 이전 시점에 저지른 범죄행위에 대해 거짓증언을 하고 이를 감추려한 것은 시민으로서 갖춰야 할 선량한 도덕성이 결여돼 있었다는 것을 반영하는 것이어서 이민당국과 하급심의 시민권 취소 결정은 타당하다고 판결했다.


<김상목 기자>                









http://www.koreatimes.com/article/702971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에 비지니스 홍보를 올리시면 IP 차단 됩니다. 2011.01.21 4780
586 오바마 정부 '친이민 정책' 어디로? 불체자 단속 '더 공격적' 2012.07.30 263
585 [미국조기유학]SAT에 대해 자주묻는 질문! 2012.07.30 240
584 [미국유학/미국생활] 중고차 구입시 유의사항 2012.07.30 274
583 [미국유학/미국생활]운전면허 취득과정! 알아봅시다 ~ 2012.07.30 361
582 [미국유학/미국어학연수/미국생활]미국에서 은행계좌 개설하기 2012.07.30 311
581 [미국생활/미국전문유학원]미국운전면허 필기시험 절차 2012.07.30 330
580 [미국유학/미국어학연수/미국생활]미국 의료보험가입~!! 2012.07.30 284
579 영주권 포기 시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세금이 있다? 2012.07.23 287
578 한국 고교생 82% 해외유학 희망 2012.04.05 603
577 미국 비이민 비자 수수료 인상 2012.04.02 417
576 불법체류자 일제단속..3천여명 체포 2012.04.02 545
575 한인 불체자 23만명 2012.03.28 657
574 ‘영주권자 주민증’ 결국 물 건너가 2012.03.08 568
573 영주권자에도 국적포기세 부과 2012.02.27 496
572 LA 방문 한국인 급감 '비상' 2012.02.09 1361
571 은행·대기업까지 취업비자 무작위 단속 2012.02.09 393
570 ‘영주권 국가 쿼타 폐지안’통과 추진 2012.02.03 477
569 영주권 대기중인 한인 15만명 2012.01.02 650
568 영주권 갱신 안했다, 미 입국 때 곤욕 2012.01.02 560
567 “영주권자도 주민증 발급” 2011.12.28 621
» “시민권 신청 이전 범죄, 시민권 취소 타당” 2011.12.22 559
565 미 시민권자 대상 단기 방문비자 도입 2011.12.12 644
564 단순 불체자 추방 면한다 2011.12.05 803
563 전국서 이민사기 단속 2011.12.02 600
562 3년이상 한국체류 2세 시민권자 징집면제 혜택조항 삭제 혼란 2011.11.30 859
561 “15일내 학생비자” 2011.11.16 561
560 미 입국 절차 대폭 간소화 2011.11.10 661
559 무비자 한국인 입국심사 까다롭다 2011.11.07 502
558 시민권 증서 위조 “꿈도 꾸지마!” 2011.10.27 470
557 “불황에 영주권 물거품” 2011.10.14 699
556 불체학생에 주정부 학자금 혜택 확정 2011.10.10 480
555 한인 불체자 17만명 2011.09.30 764
554 취업이민 3순위 통한 영주권 취득 7년 소요 2011.09.21 571
553 상반기 美방문 한국인 처음으로 50만명 돌파 2011.09.20 515
552 미국 장기체류 허용 2011.09.07 1011
551 입국심사 때 음주운전 드러나면 영주권자도‘2차심사’ 2011.09.02 763
550 불체학생에도 캘그랜트 혜택 2011.09.01 595
549 이민수속 전면 온라인화 2011.08.31 576
548 “불체학생에도 캘그랜트” 2011.08.26 661
547 “불체신분 학생들 추방 안시킨다” 2011.08.19 848
546 ‘1년 내 SSI 중단’통보 받은 이민자 2011.08.17 494
545 취업이민 신청 2·3순위 중단 2011.08.15 509
544 가족이민 꽉 막혔다 2011.08.10 613
543 가주 ‘드림법안’ 드디어 확정 2011.07.26 697
542 시민권자 한국입국 때 내년부터 지문 의무화 2011.07.14 796
541 한인‘국적이탈’급증 2011.07.08 1174
540 입국심사 시민권자에도‘깐깐 2011.07.01 1292
539 美 방문 한국인 5개월만에 50만명 돌파 2011.06.20 949
538 이민사기 뿌리뽑는다 2011.06.10 803
537 가족이민 적체 악화 2011.06.06 597
Copyright (c) Ktownlove.com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XE
Designed by Elkha / RV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