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ownlove.com

(*.92.127.10) 조회 수 4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브라운 주지사 드림법안 II 서명
가주 내 3년 이상 재학 학생 대상
캘그랜트 등 지원… 2013년 시행

학자금 보조과 관련, 거주민과 동등한 혜택을 받게 됐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9일 주내 서류미비 학생들에게 캘그랜트 등 주정부 지원 학자금 혜택을 허용하는 내용의 캘리포니아 드림법안 II(AB131)에 서명했다.
길 세디요 주 하원의원이 최초로 발의한 이 법안은 UC와 칼스테이트 및 커뮤니티 칼리지에 진학하는 서류미비 학생들이 캘그랜트 등 주정부로부터 학자금을 보조 받을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에 통과된 AB131은 브라운 주지사 요구대로 내용이 일부 수정돼 학자금 보조를 받는 학생의 조건을 ▲주내 고교에 3년 이상 재학한 자 ▲주립대에서 거주민 기준 학비혜택 적용을 받는 자로 제한했고 법안의 시행을 2013년 1월로 연기했다. AB 131은 지난 8월31일 주 하원, 9월 2일 주 상원을 최종 통과한 뒤 주지사 서명만을 남겨뒀었다.
AB131에 주지사가 서명함에 따라 서류미비 학생들은 주정부 예산에서 결재되는 캘그랜트 지원도 받을 수 있으며 커뮤니티 칼리지에 진학할 경우 학비 면제 신청도 할 수 있다.
AB131은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서류미비자가 된 이민자 학생들에게 ‘거주자 학비’ 기회를 주는 AB 540, 서류미비 학생들에게 사설 장학금 신청 기회를 주는 내용을 담은 AB130과 함께 ‘캘리포니아주 드림법안 세트’로 불고 있다. 주정부의 예산으로 서류미비 학생들에게 기회를 준다는 측면에서 드림법안의 최종 완성 형태나 마찬가지다.
그러나 AB131 서명을 둘러싸고 반대여론도 만만치 않아 브라운 주지사가 향후 이민관련 정책을 펴나가는데 있어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지적도 등장했다.
법안 반대자들은 드림법안 시행에 있어 최소 2,200만달러에서 4,200만 달러의 예산을 지출하는 것이 불가피한데 재정적자에 허덕이는 주정부가 굳이 드림법안을 택해야 했느냐는 입장이다. 팀 도넬리(공화당) 주 하원의원은 “드림법안 때문에 가주 내 불법이민자가 양산될 것”이라고 지적했고 커트 해그먼(공화당) 주 하원의원 역시 “이번 법안은 누군가 법을 어겨도 결국엔 괜찮다는 것을 증명해 준 셈”이라고 주지사의 결정에 반대의사를 나타냈다.
브라운 주지사측은 드림법안 통과로 약 2,500명의 불체 학생들이 새롭게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했으며, 캘그랜트 추가 소요예산 역시 전체 14억달러 규모의 캘그랜트 프로그램 중 1%에 불과한 1,450만달러로 추산돼 법안이 시행돼도 예산문제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허준 기자>





http://www.koreatimes.com/article/6889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에 비지니스 홍보를 올리시면 IP 차단 됩니다. 2011.01.21 4356
586 오바마 정부 '친이민 정책' 어디로? 불체자 단속 '더 공격적' 2012.07.30 228
585 [미국조기유학]SAT에 대해 자주묻는 질문! 2012.07.30 212
584 [미국유학/미국생활] 중고차 구입시 유의사항 2012.07.30 245
583 [미국유학/미국생활]운전면허 취득과정! 알아봅시다 ~ 2012.07.30 259
582 [미국유학/미국어학연수/미국생활]미국에서 은행계좌 개설하기 2012.07.30 255
581 [미국생활/미국전문유학원]미국운전면허 필기시험 절차 2012.07.30 295
580 [미국유학/미국어학연수/미국생활]미국 의료보험가입~!! 2012.07.30 237
579 영주권 포기 시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세금이 있다? 2012.07.23 247
578 한국 고교생 82% 해외유학 희망 2012.04.05 558
577 미국 비이민 비자 수수료 인상 2012.04.02 354
576 불법체류자 일제단속..3천여명 체포 2012.04.02 471
575 한인 불체자 23만명 2012.03.28 572
574 ‘영주권자 주민증’ 결국 물 건너가 2012.03.08 511
573 영주권자에도 국적포기세 부과 2012.02.27 384
572 LA 방문 한국인 급감 '비상' 2012.02.09 1219
571 은행·대기업까지 취업비자 무작위 단속 2012.02.09 365
570 ‘영주권 국가 쿼타 폐지안’통과 추진 2012.02.03 452
569 영주권 대기중인 한인 15만명 2012.01.02 581
568 영주권 갱신 안했다, 미 입국 때 곤욕 2012.01.02 532
567 “영주권자도 주민증 발급” 2011.12.28 599
566 “시민권 신청 이전 범죄, 시민권 취소 타당” 2011.12.22 529
565 미 시민권자 대상 단기 방문비자 도입 2011.12.12 590
564 단순 불체자 추방 면한다 2011.12.05 776
563 전국서 이민사기 단속 2011.12.02 576
562 3년이상 한국체류 2세 시민권자 징집면제 혜택조항 삭제 혼란 2011.11.30 822
561 “15일내 학생비자” 2011.11.16 544
560 미 입국 절차 대폭 간소화 2011.11.10 632
559 무비자 한국인 입국심사 까다롭다 2011.11.07 428
558 시민권 증서 위조 “꿈도 꾸지마!” 2011.10.27 420
557 “불황에 영주권 물거품” 2011.10.14 604
» 불체학생에 주정부 학자금 혜택 확정 2011.10.10 435
555 한인 불체자 17만명 2011.09.30 705
554 취업이민 3순위 통한 영주권 취득 7년 소요 2011.09.21 480
553 상반기 美방문 한국인 처음으로 50만명 돌파 2011.09.20 443
552 미국 장기체류 허용 2011.09.07 978
551 입국심사 때 음주운전 드러나면 영주권자도‘2차심사’ 2011.09.02 732
550 불체학생에도 캘그랜트 혜택 2011.09.01 567
549 이민수속 전면 온라인화 2011.08.31 560
548 “불체학생에도 캘그랜트” 2011.08.26 613
547 “불체신분 학생들 추방 안시킨다” 2011.08.19 815
546 ‘1년 내 SSI 중단’통보 받은 이민자 2011.08.17 454
545 취업이민 신청 2·3순위 중단 2011.08.15 477
544 가족이민 꽉 막혔다 2011.08.10 571
543 가주 ‘드림법안’ 드디어 확정 2011.07.26 606
542 시민권자 한국입국 때 내년부터 지문 의무화 2011.07.14 715
541 한인‘국적이탈’급증 2011.07.08 1120
540 입국심사 시민권자에도‘깐깐 2011.07.01 1092
539 美 방문 한국인 5개월만에 50만명 돌파 2011.06.20 920
538 이민사기 뿌리뽑는다 2011.06.10 764
537 가족이민 적체 악화 2011.06.06 56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c) Ktownlove.com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XE
Designed by Elkha / RV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