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ownlove.com

이민/유학
2013.01.28 08:56

14년 전에 음주운전 하셨네요

(*.92.127.10) 조회 수 13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0년 전까지 LA에서 주재원으로 근무했다 한국으로 돌아갔던 김모(50)씨는 얼마 전 무비자 입국 프로그램인 ‘ESTA’를 통해 LA 국제공항에 입국하려다 입국심사관에게 제지를 당해 2차 심사대로 넘겨져 출국조치를 당할 뻔했다.

알고 보니 미국에서 근무할 당시 2차례 음주운전(DUI)으로 적발됐던 기록이 입국심사 과정에서 드러난 게 이유였다.

김씨는 당시 법원에서 재판을 받은 뒤 교육과 갱생 프로그램 등 법원 판결을 충실히 수행했다는 점을 증명하라는 요구를 받은 뒤 가까스로 입국할 수 있었지만, 이민국 조사관으로부터 ‘앞으로 무비자 입국 자격은 박탈되고 미국에 오려면 반드시 방문비자를 발급 받아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김씨는 “이민국 기록에 14년 전인 99년에 음주운전으로 걸린 기록까지 나오더라”며 “입국심사가 강화됐다는 말은 들었지만 이 정도까지일 줄은 몰랐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올 들어 공항 입국심사가 까다로워지고 있는 가운데 과거 음주운전 적발 기록 등이 문제가 돼 2차 심사로 넘겨지는 등 입국심사대에서 곤욕을 치르는 한인들이 늘고 있다. 또 방학기간을 이용해 어학연수나 연수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청소년과 어린이 및 유학생들에 대한 입국심사가 한층 까다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LA 공항 관계자에 따르면 연방 이민세관국경국은 입국심사 때 10년 이상 된 음주운전 적발 기록까지 심사 대상으로 삼고 있으며 일단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발견되면 체류신분과 상관없이 모두 2차 심사대로 보내고 있다.

이민 당국은 이 과정에서 법원판결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입국심사 대상자 가운데 시민권자나 영주권자는 일단 입국을 허가하고 있으나 방문비자를 갖고 있거나 무비자 입국자는 현장에서 곧바로 출국명령을 내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공항 관계자는 “음주운전 기록은 10년 동안 남아 있으며 음주운전 기록이 명쾌하게 해결되었더라도 2차 심사대로 보내진다”며 “프로베이션 기간을 위반했다든지 하는 사실이 있으면 출국조치 당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겨울방학을 이용해 어학연수나 연수 프로그램 목적으로 입국하는 청소년과 학생들에 대한 입국심사도 까다롭게 진행되고 있다.

미국 내에서 돈을 내고 학원이나 프로그램에 참여할 경우 반드시 학생비자를 받아 입국해야 하지만 무비자 또는 방문비자로 입국하다가 입국심사관에게 적발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학생이나 어린이 단체 및 어린 학생들 사이에 인솔자가 있는 경우 집중단속 대상이다.

또 학업수행 목적이 뚜렷하지 않고 단기 어학연수 등을 위해 학생비자로 입국하는 유학생들도 까다로운 심사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게 공항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공항 관계자는 “어린이나 학생들은 거짓말을 못하기 때문에 방문 목적을 솔직하게 이야기해 심사관들이 꼬치꼬치 묻는 경향이 있다”며 “비자 없이 입국하면서 영어를 배우러 왔다고 얘기해 단체로 추방된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무비자 프로그램으로 입국했다가 체류기간을 3개월 이상 넘겨 출국한 뒤 재입국하거나 ▲출국 뒤 1~2주 만에 다시 입국하는 패턴이 반복되는 경우 ▲과거 범죄사실이 나오는 경우 등의 이유로 2차 심사를 받는 경우도 많다고 공항 관계자는 전했다.


<정대용 기자>                







http://www.koreatimes.com/article/774964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5836 이벤트 Yes Class 교육 사업 설명회에 참가해 보세요 2014.04.18 10
5835 이벤트 Yes Class 교육 사업 설명회에 참가해 보세요 2014.04.14 27
5834 이벤트 목금토는 페리아 나이트 클럽에서 놀쟈 file 2013.11.16 210
5833 부동산/금융 설날 송금…한인은행들 무료 서비스 1 2013.01.28 1752
5832 이벤트 할리웃보울 한국일보 음악대축제 티켓예매 열기 14 2013.01.28 941
5831 비지니스 남가주 주요 지역 파산신청 급감 2013.01.28 719
» 이민/유학 14년 전에 음주운전 하셨네요 28 2013.01.28 1362
5829 일반 미국의 한국 쇠고기수출 20% 급감 50 2013.01.28 1294
5828 이벤트 [타운 소식] 100 2013.01.24 1878
5827 일반 27일 우표값 1센트 인상, "영구우표 많이 사둬라!" 4 2013.01.24 401
5826 부동산/금융 윌셔은행, 한인은행 사상 연간 최대흑자 97 2013.01.24 2618
5825 비지니스 네이버, LA에 라인 USA설립 1 2013.01.24 294
5824 이민/유학 1,100만 불체자 사면 본격 논의 2 2013.01.24 357
5823 파격 미국여성들 술에 빠졌다 128 2013.01.12 2081
5822 이민/유학 무비자로 미국 들어왔다 눌러앉는다? 2013.01.12 658
5821 비지니스 도매판매 20개월만에 최대폭 증가 2 2013.01.12 382
5820 일반 개스값 또?…4월에 갤런당 4.65불 98 2013.01.12 2213
5819 일반 카풀레인으로 달리세요 2013.01.12 383
5818 비지니스 스타벅스, 남가주서도 술 판매 시작 2012.12.21 556
5817 부동산/금융 “내년에 세금폭탄 맞을라”... 숏세일 급증 2012.12.21 534
5816 비지니스 한인 자바 무더기 적발 14 2012.12.21 765
5815 한인타운 LA코리아타운 선물사기 좋은 곳 26 2012.12.21 1078
5814 이민/유학 한인불체자 전국 23만명 2012.12.21 448
5813 일반 환율 장중 한때 1,080원 붕괴 2012.12.10 414
5812 파격 "고장난 미터기에 주차하면 티켓 뗀다" 12 2012.12.10 750
5811 부동산/금융 셀러 "리스팅 가격 계속 올린다" 2012.12.10 366
5810 일반 류현진, 다저스 입단 확정 2012.12.10 343
5809 부동산/금융 ‘깡통주택’가장 큰 타격 2012.12.10 595
5808 파격 "한국맥주 맛없다(?)"…맥주업체들의 항변 1 2012.12.01 320
5807 이벤트 12월의 메모 1 2012.12.01 29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5 Next ›
/ 19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c) Ktownlove.com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XE
Designed by Elkha / RV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