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ownlove.com

LA Ktown Directory, Koreatown Yellowpage, Koreatown Business Information

Address:  3465 West 8th Street, 2nd floor, Los Angeles, CA 90005 
Phone:  213-738-9050 
Website:  http://www.kiwa.org 

kiwa.jpg
 한인노동상담소의
설립목적은  한인타운의 저임금 노동자들이 직장과 커뮤니티에서 존엄성을 누리고 존중받는 노동을 위해 투쟁하도록 힘을 불러 일으키는 한편,  모든 사람들을 위한 정의로운 로스엔젤레스를 만들기 위해 다른 커뮤니티들과 함께 일하는 데에 있다.  로스엔젤레스에서 가장 불공평한 지역중의 하나인 한인타운에서 일어나는 저임금 노동자들의 투쟁은 우리 사회와 제도에서  잠재적인 해결책을 제공할 뿐 아니라 핵심적인 문제로 지적될 수 있다.  한인타운은 보다 정의로운 도시를 창조하기 위한 주요지역이 될 수 있는 것이다.

한인노동상담소는 미전국에서 가장 기초가 단단한 노동자센터중의 하나이며 미국내에서 한인노동자를 조직하는 몇몇 않되는 커뮤니티 그룹중의 하나이다. 우리의 모델은 대상지역의 저임금 산업노동자들과 사회정의를 위한 광범위하고 다인종적 통찰력을 가진 커뮤니티 일원들과 학생들을 하나로 합치는 데에 있다. 우리의 전략에는 민초 조직, 지도력 개발,  산업에 기초를 두고 고용주를 직접 대상으로 하는 전략적 캠패인, 옹호, 다인종 연합 결성이 포함된다.

한인노동상담소는 때로 미국내 최초의 다인종 폭동으로 불리우는 1992년의 로스엔젤레스 시민소요 이후 잿더미 위에서 창설되었다. 인종차별, 빈곤, 불평등으로 분열된 도시에서 한인노동상담소는 한인타운의 한인계, 라틴계 노동자들에게  만연되어 있는 노동착취를 널리 알리고, 보다 정의로운 로스엔젤레스를 만들기 위해 다른 커뮤니티와 연대하면서 투쟁하겠다는 결의를  갖추고 출발했다.
 
로스엔젤레스와 한인타운의 경우처럼 세계화는 도시뿐 아니라  이웃까지 영향을 끼친다. 국제적이며 국내적인 수준에서 행해지는 규제완화나 철폐,  사영화는 고임금의 기술직을 감소시켰으며 일반적으로 임금을 줄여 버렸다. 사회복지 서비스를 줄이고 사회적 임금을 인하시켰다. 공공 비용을 줄이면서 사적인 부문에서 공적 규정을 축소하기를 계속하면서 로스엔젤레스는 미국내의 빈부가 갈라지는 진원지가 되었다. 지난 30 동안 로스엔젤레스의 가구당 수입은 60% 줄어 들어 생활비가 임금을 능가하면서 빈곤현상이  늘어 났고, 불공평한 수입은 중산층이 축소되는 사태를 지속시켰다. 경영진의 샐러리는 치솟았지만 도시에서 4명중의 한명은 자급자족할 있는 충분한 수입을 벌지 못하고 주민의 43% 빈곤한 노동자층에 속한다.
 
한인타운 20 거주자의 70% 이상이 빈곤한 노동자라는 사실에 많은 사람들이 놀란다. 근래에 일어나고 있는  고급주택화가 지역에 매우 비싼 상업지역 신개발을 불러 일으키고  호화로운 주택을 세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거주자들의 다수가 빈곤선상에서 고생스럽게 겨우겨우 살아가고 있다. 커뮤니티 일원들은 저임금, 의료비용과 주택비용의 인상으로 인해 지역에서 실질적으로 살아갈 없게 것이다.
 
한인타운내에서 수퍼마켓, 식당, 세차장, 봉재공장 같은 서비스업체와 사업체들은 50%이상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민노동자 많은 수가 서류미비라는 신분때문에 고용주의 착취, 차별, 학대에 더욱 고통을 당한다.  한인타운의 노동자들과 다수 주민들은 혜택이 전무한 두세개의 직업을 갖고 겨우 생활하는 정도이며, 치솟는 렌트비를 감당하기 위해 싱글 아파트에서 5 이상씩 살고 있는 형편이기도 하다.
 
한인노동상담소가 벌인  첫번째 캠패인은 시민소요 이후 보수적인 한인 업주들이 설립한 커뮤니티 구호기금이 갑짜기 일자리를 잃은 커뮤니티의 노동자들까지 포함하여 혜택이 돌아갈 있게  승리했다. 1997, 악명 높은 몽테의 노예 ” (Slave Shop)경영과 연결된 소매상과 제조업체들을 상대로 법정 싸움에서 한인노동상담소는 노동자들이 2백만달라 이상을 받아내는데에 기여를 했다. 한인노동상담소는 봉제업계에서 일하는 라틴계 노동자들을 조직했으며, 남가주지역의 현대판 스웻샵을 일반인들에게 노출시킨 기념비 적인 케이스를 승리로 이끈 법정 팀의 멤버단체였다. 한인노동상담소는 여러 진보적인 단체들과 협력하여 이민자들의 사면과 권익을 위해, 차별철폐 프로그램의 존속을 위해, 최저임금의 인상을 위해, 저소득층을 위한 버스요금 인하를 위해, 노조에 가입한 지역호텔의 종업원들의 일자리를 위해, 지역적으로 국제적으로 노동자들이 존엄성을 누리고 존중받도록  싸움을 하며 승리의 싸움을 벌여 왔다.
 
한인노동상담소는 식당업체와 수퍼마켓업체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존엄성과 존중을 위해 싸울 있도록   조직사업에 촛점을 맞추어 왔다. 우리의 식당노동자 캠패인은 한인타운의 식당들이 법적 규정을 준수하도록 극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우리의 수퍼마켓 생활임금 캠패인은 업종에서 최초로 시작된 파이오니어격의 캠패인으로, 한인타운에서 일하는 1 5백여명의 노동자들의 임금을 인상하고 노동환경을 개선하고 있다. 우리는  커뮤니티와 직장에서 불의가 사라지도록 노동자들의 단결을 계속 추진할 것이다.


KIWA’s Mission:  To empower Koreatown immigrant workers and to develop a progressive constituency and leadership in the Koreatown community that can struggle in solidarity with other underrepresented communities.
 
KIWA’s mission is to empower Koreatown’s low-wage immigrant workers for dignity and respect in the workplace and community, and to work together with other communities to realize a vision of a just Los Angeles that works for everyone. As one of Los Angeles’ most unequal local economies, the struggles of the Koreatown’s low-wage immigrant workers point to the core problems in our society and systems, as well as offer up potential solutions. Koreatown is an important battleground in the struggle to create a more equitable city.

KIWA is one of the nation’s most established workers centers and one of the few community groups organizing Korean workers in the country. Our model brings together workers from targeted local low-wage industries with community members and students in a broad, multi-ethnic vision for social justice. Our strategies include grassroots organizing and leadership development, strategic industry-based campaigns that target employers directly, advocacy, and multi-ethnic coalition building.

KIWA was created in 1992 out of the ashes of the Los Angeles Civil Unrest, often considered the nation’s first multi-racial riot. In a city torn with racism, poverty, and inequality, KIWA started with the mission to address the worker exploitation rampant in the Koreatown community among both Korean and Latino workers, and committed to struggling in solidarity with other communities for a more just Los Angeles.

The effects of globalization are apparent at the city and neighborhood level in Los Angeles and Koreatown—deregulation and privatization at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levels have resulted in fewer well-paid skilled jobs, a drastic increase in low-paid jobs in the service sector, a general decrease in wages, fewer social services, and a lowered social wage. As we continue to cut social spending and reduce public regulation in the private sector, Los Angeles is the epicenter of the nation’s wealth-and-poverty divide. Over the last 30 years, household income has declined for 60% of Los Angeles families, cost of living increases have outstripped wages, poverty has risen, and income inequality continues to grow as the middle class shrinks. While executive salaries skyrocket, one in four working people in the city does not earn enough to be self-sufficient and 43% of Angelinos are part of the working poor.

It is surprising to many that more than 70% of Koreatown’s 200,000 residents are part of the working poor. In spite of a recent wave of gentrification that has brought expensive new commercial developments and luxury housing to the area, the vast majority of residents are struggling to make ends meet on poverty-wage jobs. Los wages and the rising costs of healthcare and housing make Koreatown virtually unlivable for its own community members.

In Koreatown, service sector industries and businesses like supermarkets, restaurants, carwashes, and garment factories dominate the local economy, providing over 50% of the jobs. For many of these immigrants, their undocumented status further exacerbates their vulnerability to exploitation, discrimination and abuse at the hands of their employers. Koreatown workers and residents are living on the edge, working two to three low wage/no benefit jobs to make ends meet, while living five or more people to a single apartment to be able to pay skyrocketing rents.

KIWA’s first campaign was to win the inclusion of displaced workers in a community relief fund set up by conservative Koreatown business owners after the Uprising. In 1997 we helped win over $2 million for workers from retailers and manufacturers connected with the now infamous El Monte "slave shop" operators. KIWA organized Latino garment workers and was a part of the legal team that eventually won this landmark case that exposed Southern California’s modern-day sweatshops to the general public. In collaboration with other progressive organizations, KIWA fought to win legalization and immigrant rights, maintain the state's affirmative action programs, raise the minimum wage, lower bus rates for the poor, save hundreds of union jobs at two local hotels and win dignity and respect for workers locally and internationally.

KIWA has focused on organizing workers in the restaurant industry and supermarket industries to fight for dignity and respect. Our Restaurant Workers Campaign has dramatically improved labor law compliance among Koreatown restaurants. Our supermarket living wage campaign has pioneered living wage agreements in the industry, improving wages and working conditions for Koreatown’s 1,500 marker workers. We continue to bring workers together to take on injustice in their workplace and in their community.




: Low-paid workers, job, campaign, community, group, organization, unity
: 저임금 노동자, 직장, 캠패인, 커뮤니티, 단체, 조직, 단결
: 低工资的工人,工作,运动,社会,团体,组织,团结
: Los trabajadores con bajos salarios, el trabajo, la campaña, la comunidad, grupo, organización, unidad
: 低賃金労働者、職場、カエムパエイン、コミュニティ、団体、組織、団結

Copyright (c) Ktownlove.com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XE
Designed by Elkha / RV
XE Login